민국당 김윤환씨 대표 추대…장기표씨 "출마 막았다"

입력 2000-09-21 23:16수정 2009-09-22 0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국당은 27일로 예정된 임시전당대회에서 김윤환(金潤煥)대표권한대행을 당 대표로 추대한 뒤 차기 대선구도를 염두에 둔 당 체제 정비에 나서기로 했다고 김철(金哲)대변인이 21일 밝혔다.

후보등록을 하지 못한 장기표(張琪杓)최고위원은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김대표대행은 후보등록비를 5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낮추기로 한 최고위원회의의 결정을 묵살함으로써 돈으로 나의 출마를 막았다”고 비난했다.

장최고위원은 김대행과 당을 함께 할지 여부도 심각히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승모기자>ysm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