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司正정국/김중권비서실장 일문일답]

입력 1998-09-10 19:29수정 2009-09-25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중권(金重權)대통령비서실장은 10일 이회창(李會昌)한나라당총재의 기자회견 직후 청와대기자실로 와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설명을 곁들여 대선자금 문제 등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밝혔다.

―이총재가 김대통령의 대선자금에 대한 공개해명을 촉구했는데….

“작년 11월14일 정치자금법 개정 이전에는 우리도 일반적인 관행에 따라 정치자금을 수수했다. 그러나 그후에는 중앙당후원회 등 정상적인 절차에 따른 정치자금만 수수했다. 당시엔 TV토론 등이 선거운동의 주가 돼 과거처럼 많은 돈이 필요치 않았다. 이를 공개해명으로 봐도 된다.”

―대선자금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실시 가능성은….

“야당이 김대통령의 대선자금문제를 제기하려면 언론에 대고 말하는 식이 아니라 제도적 장치와 정당한 절차를 통해 제기해야 한다. 객관적인 사실규명을 위해 제도적으로 보장된 합법적 수단이라면 거절할 이유가 없다.”

―독재정권이라는 말에 대해….

“잘못된 착상이다. 국회의원이라고 해서 범법행위를 한 사람들까지 보호해야 하느냐.”

―이총재는 국세청을 동원한 불법모금을 부인했는데….

“한 개인이 부인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계좌 등이 속속 드러나고 있지 않느냐.”

―정국이 어지러운데….

“거시적인 관점에서 봐야 한다. 당장 국회와 정치가 안풀리고 있는 현상만 봐서는 안된다.”

〈임채청기자〉ccl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