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국회 4大쟁점/常委長 배분]여야 신경전 치열

입력 1998-07-24 19:40수정 2009-09-25 0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대국회 후반기 상임위원장직 배분을 둘러싼 여야 3당의 신경전도 치열하다.

3당은 현재 21개 상임위 체제에 잠정 합의한 상태. 따라서 남은 싸움은 주요 상임위원장을 어떻게 나누고 어느 당이 몇개의 상임위원장을 차지하느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국민회의는 운영 법사 정보 재정경제 통일외교통상 국방 행정자치 문화관광위 등 8개 주요 상임위원장은 반드시 여당몫이 돼야한다고 주장한다. 이 가운데 운영위와 재정경제위 둘만은 반드시 국민회의가 맡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자민련은 4개 위원장 배당을 전제로 ‘알짜 고르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전반기 국회에서 환경노동 과학기술정보통신 교육위 등 3개 비인기 상임위를 맡았지만 이번에는 절대 그럴 수 없다는 주장.

한나라당은 의석 과반수를 넘는 원내 제1당인 만큼 재정경제와 산업자원위 등을 포함해 10개 이상의 상임위원장 자리를 원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특히 운영위는 제1당인 한나라당이 반드시 차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당내에서 누가 상임위원장직을 맡느냐는 문제를 둘러싸고 내분이 일 것을 우려해 ‘8·31’전당대회 이후 자리배분을 하는 쪽으로 당론을 모아가고 있다.

〈문 철기자〉fullm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