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대통령 취임1백일 회견]경제개혁-정계개편 年內 완료

입력 1998-06-05 19:30수정 2009-09-25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미국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뒤 정계개편, 정부개혁, 기업과 금융기관의 구조조정 등 국정 각 분야에 걸쳐 전면적인 개혁을 단행하겠다고 5일 밝혔다.

김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취임1백일 및 미국방문에 즈음한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히고 “방미 후 이러한 일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단행, 금년말까지 이를 성공적으로 마치겠다”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지역대립 현상은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며 “정계개편 등 여러 길을 통해 나와 여당을 지지하지 않았던 지역에 대해서도 성심껏 협력하고 봉사함으로써 이를 시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는 지역연합에 기반을 둔 정계개편 추진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한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김대통령은 “나라의 운명을 지키고 효과적인 개혁을 단행하기 위한 정계개편에 대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구조조정과 관련, “시장경제라고 해서 모든 것을 기업이 마음대로 하도록 하는 것은 아니다”며 “국민 전체의 이익을 위해 필요하다면 기업의 위법행위를 다스리는 등 정부의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공부문과 더불어 제2차 정부개혁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대통령은 이어 “구조조정 재원조달을 위해 국민부담이 불가피하다”며 “부가가치세 인상과 같은 증세 계획은 없지만 정부소유재산을 팔고 기업재산을 매각토록 하고 불가피하면 적자재정도 편성, 국민부담을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제청문회 개최문제에 대해서는 “나라를 파산지경으로 몰고가 국민에게 엄청난 고통을 준 것은 분명히 인재(人災)이므로 그 책임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며 단호한 의지를 표명했다. 다만 청문회 일정이나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의 증인출석 여부는 국회에서 논의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대통령은 개각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답변하고 경제부총리 부활에 대해서는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임채청기자〉ccl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