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한-미-중-러-일 안보회의 북한참가 유도키로

입력 1997-01-06 20:12업데이트 2009-09-27 08: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東京〓李東官특파원】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5개국 대표가 모여 동북아지역의 안전보장문제를 협의하는 「동북아시아 협력대화」(NEACD) 제6차 회의가 오는 3월 뉴욕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이 회의는 각국의 정부실무자와 학자 등이 모여 지역정세와 상호 신뢰구축방안, 에너지문제 등을 협의하는 논의의 장으로서 특히 이번에는 북한측의 참가를 유도하기 위해 북한의 유엔대표부가 있는 뉴욕을 회의장소로 택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NEACD는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분교의 세계분쟁협력센터(IGCC)가 제안, 93년10월 첫 회의가 열린 이후 계속돼 왔으나 북한은 그동안 참가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NEACD측은 지역안보정세 논의에 북한의 참가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아래 뉴욕으로 회의장소를 결정, 참여를 적극 요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