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미국 『북 핵동결 파기땐 군사대응』…크리스토퍼 장관

입력 1996-10-26 20:13업데이트 2009-09-27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워싱턴〓李載昊특파원】워런 크리스토퍼 미국 국무장관은 25일 북한의 제네바 기본합의(핵동결)를 파기할 수도 있다고 위협하고 있는 것과 관련, 『한반도에서 미국의 국익을 수호하기 위해 군사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장관은 웨스트포인트 육군사관학교에서 「미국의 지도력을 위한 군사력과 외교」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국익을 위해 군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며 우리는 필요할 경우 당연히 군사력을 사용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크리스토퍼 장관은 『북한은 최근 수년간 핵무기 개발계획을 추진했고 우리는 군사력 증강과 힘든 외교를 통해 이를 중단시켰다』고 말하고 『그러나 우리는 이 중요한 지역의 국익을 수호하기 위해 군사적으로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는 여지를 분명히 남겨놓았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토퍼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무장간첩 침투사건 이후 북한이 경수로공급 사업이 차질을 빚을 경우 제네바 기본합의를 깨겠다고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그는 또 『한반도에서 미국의 군인과 외교관들은 마치 교과서처럼 전쟁억지의 본보기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하고 특히 『3만7천여명의 주한미군이 냉전의 마지막 지대에서 북한의 공격을 저지하고 있으며 강력한 동맹인 한미 양국은 북한의 침략에 대비해 공동 대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니컬러스 번스 국무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크리스토퍼 장관의 발언과 관련, 『미국은 한반도에 미군을 주둔시키고 있으며 필요하다면 우리는 그렇게(군사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