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170년 역사 최초 여성 편집국장 배출

김예윤 기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알레산드라 갈로니… WSJ 등 거쳐
저널리즘 질 유지-수입원 발굴 과제
1851년 설립된 로이터통신이 170년 역사 최초로 여성 편집국장을 배출했다. 로이터는 12일(현지 시간) 알레산드라 갈로니 글로벌 매니징에디터(47·사진)가 2011년부터 10년간 로이터를 이끌었던 스티븐 애들러 편집국장(66)의 뒤를 이어 19일부터 새 편집국장에 오른다고 밝혔다.

갈로니는 이날 성명에서 “재능 있고 헌신적이며 영감을 주는 언론인으로 가득한 세계적 수준의 뉴스룸을 이끌게 되어 영광”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그는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을 거쳐 2013년 로이터에 입사했다. 미국 하버드대와 영국 런던정경대(LSE)를 졸업했고 이탈리아어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4개 언어를 구사한다. 기자 시절 정치부와 산업부, 뉴욕·런던·로마·파리특파원 등으로 일했다.

갈로니 신임 편집국장 앞에는 저널리즘의 질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수입원 또한 발굴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놓여 있다. 현재 로이터통신은 매출의 대부분을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에 의존하고 있다. 레피니티브에 뉴스를 제공하고 받는 대가 외의 다른 수입원을 찾아야 하는 실정이다. 로이터통신의 모회사 톰슨로이터의 스티브 해스커 최고경영자(CEO) 또한 “세계는 독립적이고 편견 없는 저널리즘이 필요하고 고객의 저변 또한 넓혀야 한다. 갈로니가 그렇게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마이클 프리든버그 로이터통신 대표 역시 “갈로니는 뉴스의 미래에 대한 종합적인 비전을 가진 뛰어난 언론인”이라고 호평했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로이터통신은 세계 200개 도시에 취재기자 2500여 명과 사진기자 600명을 두고 있다. 2008년 캐나다 정보서비스 대기업 톰슨에 인수됐다. 로이터통신과 같은 해 설립된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011년 첫 여성 편집국장을 배출했다.

주요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로이터#여성#편집국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