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最古 동굴벽화 인니 술라웨시섬서 발견

김민 기자 입력 2021-01-15 03:00수정 2021-01-15 05: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만5000년前 추정 멧돼지 그림
2019년엔 인류 첫 사냥도 발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서 확인된 가장 오래된 동굴 벽화의 모습. 가로 136cm, 세로 54cm 크기의 멧돼지 그림과 손도장 자국이 남아 있다.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제공
인도네시아에서 인류가 그린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가 발견됐다.

호주 그리피스대와 인도네시아 국립 고고학연구소(ARKENAS)가 참여한 연구팀은 13일(현지 시간)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술라웨시섬의 석회암 동굴에서 멧돼지가 그려진 벽화의 연대를 추정했다고 밝혔다. 이 그림은 4만5000여 년 전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된다.

학술지에 실린 내용에 따르면 이 벽화는 2017년 호주 그리피스대의 박사과정생이 발견했다. 가로 길이 136cm인 이 그림은 검붉은 오커 안료를 이용해 그렸다. 멧돼지 위에는 손도장 자국이 남아 있으며, 맞은편에는 멧돼지 두 마리를 그린 흔적도 남아 있다. 연구팀은 우라늄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법으로 그림의 연도를 추정해냈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와 보르네오의 동굴벽화는 1950년대부터 본격 발굴되고 있다. 앞서 2019년에도 술라웨시섬에서는 4만4000년 전에 그려진 동굴벽화가 발견된 바 있다. 인간이 들소와 멧돼지를 사냥하는 모습을 그린 사냥도였다. 당시 연구진은 2019년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이 벽화를 인류 최초의 사냥도라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인도네시아#동굴벽화#발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