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원전 가동 중단뒤 온실가스 배출량 되레 줄어”

이미지기자 , 양길성 인턴기자 중앙대 사회학과 졸업 입력 2017-08-04 03:00수정 2017-08-08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리히 日그린피스 선임 운동가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은 별개… 한국정부 친환경 에너지정책 가능”
그린피스 일본사무소에 근무하는 켄드라 울리히 선임 글로벌 에너지 운동가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그린피스 일본사무소의 켄드라 울리히 선임 글로벌 에너지 운동가(35·여)는 미국에서 각종 탈원전 캠페인과 에너지 환경법안에 참여해온 활동가다. 2015년부터 매년 후쿠시마 원자력발전 사고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활동이 시작된 한국을 찾은 그는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탈원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울리히 씨는 “사고 이후 원전 가동을 100% 중단한 뒤 일본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오히려 줄었다”고 말했다. 원전을 옹호하는 측은 원전을 폐쇄하면 화력발전 가동 비율이 높아져 온실가스 배출량이 늘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울리히 씨는 “에너지 활용률을 높여 온실가스 배출량이 오히려 줄 수 있었다”며 “사고 전 54기가 돌아가던 일본 원전이 현재는 5기만 남았고 이것만 보더라도 원자력이 부활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원전이 저렴한 에너지라는 의견에도 반박했다. 그는 “원자력은 비용이 많이 드는 에너지”라고 주장했다. “전 세계적으로 많은 원자력 설비·제작 업체들이 파산했거나 정부 지원을 통해 파산 상황을 면하고 있다”며 공사비 적자와 전력수요 정체로 최근 건설 중단을 발표한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원전 2기를 예로 들었다.

탈원전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탈원전을 한 나라와 그렇지 않은 나라의 전기요금을 비교한 표를 보여주며 “전기요금 인상은 원전과 별개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의 전기요금이 오른 이유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안전관리 비용이 올랐기 때문이고, 독일의 전기요금은 기본적으로 세금 비율이 높아 요금 증가의 원인을 탈원전 하나로 특정할 수 없다”고 했다.

주요기사
화력발전과 원전을 폐쇄하는 대신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정부 계획은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평가했다. 이날 동석한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활동가 줄리아 소콜로비쵸바 씨는 "재생가능에너지는 중앙 집중적인 원전, 화력발전과 달리 분산하여 설치할 수 있다"며 "서울 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시 건물 옥상 1/3 태양광 설치하면 2011년 기준 서울시 필요 전력량 전체 생산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양길성 인턴기자 중앙대 사회학과 졸업
#켄드라 울리히#글로벌 에너지 운동가#탈원전#전기요금 인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