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에 사는 사람들]다문화 청소년 70명 한국의 역사속으로…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03:00수정 2010-11-22 1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단법인 ‘행복세상’ 경주-안동 하회마을 등 체험행사 대학생들과 일대일 결연도

행복세상 주최 ‘다문화가정 청소년 역사문화 탐방’ 참가자들이 4일 오후 경주 황룡사 터에서 역사 배경을 듣고 있다.경주=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4일 오후 4시 경북 경주시 인교동 ‘안압지(雁鴨池)’ 입구에 수십 대의 자전거 행렬이 눈에 들어왔다. 뒷바퀴 위쪽에는 ‘자전거 유적체험, 경주국립공원 생태탐방’이라고 적힌 깃발이 팔랑거렸다. 이들 가슴에는 ‘다문화가정 청소년 한국 역사문화 탐방’이란 문구와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명찰이 붙어 있었다.

참가자들 얼굴은 땡볕에 벌겋게 달아올랐지만 수다를 떨면서 연방 웃음을 터뜨렸다. 한 청소년은 자전거를 처음 타보는지 계속 비틀거렸다. 대학생 언니, 오빠들은 행여 사고로 다칠까 걱정이 돼 곁에서 떠나지 않았다. 안압지에서 이들은 “30대 문무왕 때 신라 지도 모양으로 만든 인공 못”이라는 안내자 설명에 귀를 쫑긋 세웠다. 인근 황룡사 터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사라진 절 모습을 상상하며 한국 역사의 현장을 만끽하려 애썼다. 베트남 출신인 킴랍 양(18·서울 한대부고 2년)은 “책에서 배웠던 곳을 직접 와서 보니까 너무 좋다”며 “대학생 오빠(멘터)도 만났고 일본 중국 등 다른 국적 친구들도 사귀었다”면서 활짝 웃었다.

재단법인 ‘행복세상(이사장 김성호)’이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을 위해 특별한 행사를 열었다. 그랜드코리아레저(GKL)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역사현장을 직접 둘러보는 체험 위주로 진행됐다. 특히 다문화가정 청소년과 GKL이 지원하는 대학 장학생들과 일대일 결연을 함으로써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이해를 넓히도록 했다. 부산에서 출발해 경북 경주와 안동, 서울을 잇는 코스로 진행해 ‘한국 종단’이라는 의미도 더했다.

관련기사
참가자들은 경주에서 안압지, 황룡사 터, 분황사, 천마총, 첨성대 등 주요 유적지를 자전거로 둘러봤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안동 하회마을에서는 중요무형문화재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을 관람하고 직접 탈춤을 배우는 체험 행사도 가졌다. 마지막 날에는 서울 광화문을 찾아 역사의 숨결을 느낀다.

3일부터 6일까지 3박 4일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경기, 충청 등 전국 다문화가정 청소년 70명을 비롯해 GKL 장학생 100명, 자원봉사단 30여 명 등 200여 명이 참가했다. GKL 장학생 임은환 씨(22·여·숙명여대 문화관광학 3년)는 “다문화 청소년들의 얼굴 생김새는 조금씩 달랐지만 친근하고 가족 같은 분위기였다”며 “앞으로 이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갖고 배려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강승구 행복세상 사무국장은 “다문화가정 13만 명 시대에 들어섰지만 이들에 대한 지원은 여전히 부족하다”며 “다문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역사문화 탐방 기회를 늘려 한국을 가슴으로 이해하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경주=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