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군, 美전투기 조종사 빈센트 소령에 감사장 수여

입력 2007-09-17 18:47수정 2009-09-26 1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인 전투기 조종사가 한국 공군의 최신예 전투기 F-15K 조종사 양성에 기여한 공로로 14일 공군참모총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공군이 17일 밝혔다.

주인공은 미 공군 소속 크레이그 빈센트(35) 소령으로 지난해 12월 교환 근무차 한국 공군으로 옮겨 11전투비행단 122비행대대에서 약 10개월 동안 근무했다.

빈센트 소령은 조종사 양성은 물론 F-15K와 미 공군 전술통제소 간 전술데이터 연동 시험을 수행해 한국 공군의 F-15K 운용에 크게 기여했다. 또 한미 공군 조종사의 전술 토의 등을 통해 양국 공군 간 전술 교류에도 일조했다.

1995년 1월 미 공군 소위로 임관한 그는 총 2168시간의 비행기록을 보유한 베테랑 조종사로 F-15K와 같은 계열인 F-15E의 비행기록만 1716시간을 갖고 있다.

빈센트 소령은 자신이 가르친 한국군 조종사들의 조종능력과 정비사들의 정비능력에 대해 "세계 최고의 기량"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정비사들에 대해 "병사에서부터 감독관까지 하나라도 더 배우려고 노력하는 열정에 놀랐다"며 "그들의 열성과 능력을 믿었기 때문에 그들을 믿고 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빈센트 소령은 22일 교환 근무를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공군은 보잉에서 지난해까지 F-15K 18대를 인도받았으며 올해 12대, 내년 10대를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다.

길진균기자 le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