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98공군 초우수 조종사 김정열소령 뽑혀

입력 1999-01-22 19:34업데이트 2009-09-24 13: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8년도 공군 최우수 조종사(베스트 파일럿)에 공군 8전투비행단 김정열(金貞烈·36·공사34기)소령이 뽑혔다.

매년 가을 실시하는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서 폭격능력만으로 선발하는 탑건과 달리 최우수 조종사는 비행경력 적기격추능력 폭격기량 체력 등 10개 분야 점수를 합산해 종합평가하는 조종사의 ‘왕중왕’.

김소령은 전투비행단 소속 조종사 1천여명 중 1천점 만점에 7백47점을 얻어 영예의 최우수 조종사가 됐다. 지난해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선 F5EF조종사 중 최고의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중위시절 훈련비행을 마친 이래 조종이 까다롭기로 소문난 F5EF전투기만 2천6백여 시간을 비행하면서 국방부장관상(1회) 참모총장상(3회) 작전사령관상(1회)을 수상했다.

김소령은 “끊임없는 훈련과 팀워크만이 조종사 기량을 향상시키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송상근기자〉songm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