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이게 엄마가 열심히 일한 결과란다”… 오스카 품은 윤여정

동아일보 입력 2021-04-27 00:01수정 2021-04-27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여정이 25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언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연기 경력 55년 만에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날 브래드 피트의 호명으로 무대에 오른 그는 아카데미 회원과 미나리 출연진, 두 아들, 첫 작품을 연출한 고 김기영 감독에게 감사를 표했다. 1966년 데뷔 이후 스스로 ‘생계형 배우’라고 칭하며 치열하게 연기해 온 그는 연기 변신을 시도하는 도전정신, 대본을 파고드는 완벽주의, 주변을 웃게 하는 재치로 빛나는 자리에 우뚝 섰다. 로스앤젤레스=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 감독의 ‘미나리’에서 할머니를 연기한 윤여정(74)이 어제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1971년 김기영 감독의 ‘화녀’로 데뷔한 지 50년 만에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것이다. 아시아 배우로는 1957년 일본 우메키 미요시가 ‘사요나라’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이후 64년 만이다.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윤여정이 이날 수상 소감에서 언급했듯 한국인들에게는 TV에서나 보는 남의 나라 잔치였다. 그런데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4관왕을 차지한 데 이어 올해는 한국 이민 1세대의 신산한 삶을 다룬 ‘미나리’가 작품상을 포함한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면서 한국 영화인들이 축제의 주역이 됐다. 봉 감독과 ‘미나리’의 주연 배우 스티븐 연은 시상자로 무대에 섰다.

윤여정은 사랑스러운 할머니 연기로 호평받았을 뿐만 아니라 스크린 밖에서도 당당하고 재치 있는 발언으로 세계인의 호감을 샀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내 이름을 잘못 발음해온 걸 오늘은 용서한다”며 미국인 중심주의를 유쾌하게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을 언급하며 “각자 배역이 다른데 경쟁할 순 없다. 내가 운이 좋았을 뿐”이라는 사려 깊은 수상 소감을 전했다. 평소 “먹고살려고 연기했다”고 말해온 그는 이날도 “일하러 나가란 두 아들 덕분” “사랑하는 아들들아, 이게 엄마가 열심히 일한 결과란다”라며 싱글맘 배우의 소감을 솔직하게 밝혀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해 ‘기생충’이 비영어권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으면서 아카데미의 백인 중심주의에 균열을 낸 데 이어 올해는 윤여정이 연기상을, 중국인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가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변화의 바람을 일으켰다. 아시아 영화인들의 오스카상 수상이 아시아 증오 범죄가 잇따르는 시기에 이민자들의 노력과 창의성이 오늘의 미국을 있게 한 원동력임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관련기사

#윤여정#미나리#아카데미#여우조연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