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작은 노력의 위대함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4-13 03:00수정 2021-04-13 0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케에 리카코(20)는 자국 기록 41개를 세운 일본 수영의 간판. 그러나 2020 도쿄 올림픽 개막을 1년 반 앞두고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2024 파리 올림픽에는 꼭 참가하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던 그는 코로나19로 대회가 1년 미뤄지면서 다시 도쿄행을 꿈꾸게 됐다. 406일 만에 수영장으로 돌아온 그는 “아무리 작은 노력도 절대 낭비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리고 기어이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노력#이케에 리카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