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천안함 장병·유족에 못 박고 사과 한마디 않는 진상규명위

동아일보 입력 2021-04-03 00:00수정 2021-04-03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가 어제 긴급회의를 열고 천안함 피격 사건을 다시 조사해 달라는 진정에 대해 각하 결정을 내렸다. 지난해 12월 천안함 재조사 개시 결정을 뒤집은 것이다. 천안함 유족과 생존 장병 등의 반발이 들끓자 황급히 꼬리를 내린 모양새다.

천안함 재조사 진정을 낸 신상철 씨가 진정인으로서 자격을 갖췄는지에 대해서는 누가 봐도 의문이 든다. 2010년 천안함 사건 당시 민군 합동조사단은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미국 영국 등 5개국 전문가도 참여해 내린 결론이었다. 숨진 해군 장병 46명은 전사(戰死) 처리됐다.

그런데도 신 씨는 ‘천안함 좌초설’ 등을 제기하며 “정부가 천안함 침몰 원인을 조작하려고 구조를 늦췄다” “(북한 어뢰의 1번 글씨가) 우리가 쓴 것 같다” 등 근거 없는 의혹을 유포해 왔다. 대통령 직속 기구가 이처럼 객관적 사실에 의한 뒷받침이 없는 진정을 받아들여 천안함 사건 재조사를 개시했다는 것은 생존 장병들에게는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다. 오죽하면 장병들이 “몸에 휘발유 뿌리고 청와대 앞에서 죽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겠는가.

천안함 재조사 결정 번복은 30분 만에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진상규명위는 “진정인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는 취지의 짧은 보도자료만 달랑 내놓았다. 경위 설명은커녕 사과나 유감 표명도 하지 않았다. 진상규명위는 “소나기 피하고 보자”는 식이 아니라 천안함 유족과 생존 장병의 가슴에 못을 박은 것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해야 한다. 이번 일을 보면 이인람 위원장이 대통령 직속 기구 위원장으로서의 자질과 역량, 상식적 판단력을 갖췄는지 근본적으로 의문이 든다.

주요기사
청와대는 생존 장병 등의 사과 요구에 “위원회 결정에 전혀 관여하지 않아 답변하는 게 적절치 않다. ‘천안함의 부활’을 말씀하신 게 대통령의 진심”이라고 했지만 이들의 마음을 좀 더 세심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
#천안함#진상규명위#천안함 피격 사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