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스포트라이트]無에서 有를 창조한 ‘鐵의 사나이’

입력 2012-12-14 03:00업데이트 2012-12-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리나라 산업화를 이끌었던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이 별세한 지 1년이 됐다. ‘철(鐵)의 사나이’가 경제성장의 용광로에 지핀 불은 아직도 활활 타오르고 있다. 글로벌 경기침체로 산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고 온갖 어려움을 이겨낸 박 명예회장의 불굴의 정신을 되새겨야 할 때다.

최남진 nam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