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라이프

세계 최초 스팸광고 … “아니 누가 대체 시작해서 날 괴롭혀”

입력 2015-01-08 10:15업데이트 2015-01-08 11: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 최초 스팸광고
‘세계 최초 스팸광고’

세계 최초 스팸광고가 관심을 끌고 있다.

스팸(spam)이란 전자 우편, 게시판, 문자 메시지, 전화,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쪽지 기능 등을 통해 받는 사람의 의향을 전혀 무시하고 무차별적으로 대량 배포하는 메시지를 말한다.

스팸을 불특정 다수에게 일방적으로 광고하는 것으로 규정 했을 때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는 중세 유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3∼15세기 유럽은 중세 시대에 접어들어 문맹률이 낮아지면서 책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며 독서 인구 또한 늘어났다.

그러나 15세기 구텐베르크가 활판 인쇄 기술을 발명하기 전까지는 장인들이 직접 손으로 글자를 써야했다.

자연스레 책을 복제하는 장인들에게는 높은 지식이 요구되었으며, 수요의 증가에 따라 책을 베껴 쓰는 장인이 늘며 그들 사이의 경쟁은 더욱더 치열해졌다.

이미 13세기 초부터 장인들 간의 경쟁 속에서 이기려는 의식은 싹트기 시작했고 경쟁자를 뛰어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기도 했다는 것을 말한다.

이에 따라 책에 기품 있는 수를 놓거나 자신의 능력을 고객에게 어필하는 행위 또한 빈번했다.

결국 장인들은 잠재적 고객을 위해 책 말미에 자신을 홍보하기 위한 선전 문구로 “만일 아름답게 쓰인 책이 좋다면 ○○에 있는 누구를 찾으라” 와 같은 문구들을 넣기 시작했으며 이것이 중세 유럽에서 태어난 ‘세계 최초의 스팸광고’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라이프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