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청계천 옆 사진관]

신원건기자 입력 2021-10-21 17:40수정 2021-10-22 1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첫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우주를 향해 날아올랐습니다. 고도 700km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목표인 위성 모사체도 분리하는데 성공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발사 20분 뒤인 21일 오후 5시20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한 누리호가 이륙 후 모든 비행 절차를 수행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최종 성공까지는 데이터를 분석해야 한다고 합니다. 성공으로 확인되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실용 위성을 띄울 수 있는 독자 기술을 확보하게 됩니다.

원래 오후 4시 발사 예정이었지만 기상 상황을 고려해 한 시간 늦췄지만 발사 이후에는 위성 덮개를 분리하는 등 순서대로 절차를 수행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항우연

주요기사
누리호가 엔진에 불을 붙이고 힘차게 이륙하고 있다.

우주를 향해 힘차게 날고 있는 누리호

우주를 향해 힘차게 날고 있는 누리호

우주를 향해 힘차게 날고 있는 누리호

발사 전 기립장치를 떼내는 모습

발사 전날인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기립되는 모습.

발사 전날인 20일 조립동을 출발해 제2발사대로 이송되고 있다.







신원건기자 laput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