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기획|포토] 라움성형외과 - 오타모반 전문 최응옥 원장 (1)편

동아닷컴 입력 2010-09-27 10:40수정 2010-09-27 1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정주부 김수진(가명, 46세) 씨는 고3 막바지에 있는 딸 효민(가명, 19세)이를 보면 안타깝고 미안하다. 공부하느라 받을 스트레스만 해도 힘겨울 텐데. 효민이의 외모에 갑자기 큰 변화가 생기고 있기 때문이다.
젊은 시절 갑자기 생겨난 수진 씨 얼굴에 있는 커다란 반점. 달리 치료를 받을 경제적 시간적 여유도 없던 지라 진료를 받아 본적이 없었다. 가장 예쁠 나이에 갑자기 생긴 반점 때문에 사람들과의 만남에 항상 막연한 두려움 같은 것을 가지고 살아왔다. 그런데 그 반점이 효민이의 얼굴에도 나타난 것이다. 마음고생이 너무나도 많았던 수진 씨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나면 바로 효민이를 데리고 오타모반 치료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성형외과를 찾아 상담을 받기로 결심했다.

오타모반. 사람을 만든 신의 실수 일까? 유독 동양인에게 자주 발생한다는 오타모반은 수진 씨의 이야기처럼 눈이나 광대뼈 주위, 관자놀이, 이마나 콧등에 발생하고, 주로 푸른색을 띄고 있다. 또 그 원인은 아직 제대로 밝혀지지 않고, 선천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만 알려져 있는 하나의 질환이다.

▶ 그냥 큰 점이 아니라 질환으로 봐야하는 오타모반. 마음의 질환이 될 수도!
생소한 단어처럼 들리는 오타 모반. 그 낯선 이름은 일본인 의사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 갈색 또는 청갈색의 색소가 피부 진피층에 비정상적으로 침착되어 살갗에 나타나는 얼룩 같은 반점. 1939년 일본인 의사 오타가 연구하여 발표하면서 얼굴에 생기는 모반을 오타모반이라고 부르게 됐다.

성형외과 전문의로서 오타모반에 대해 집중적으로 연구와 치료를 계속하고 있는 라움성형외과 최응옥 원장은 오타모반을 “비정상적인 멜라닌 세포가 진피 내에서 증식하는 질환이다.”라고 설명하며, 그냥 어쩔 수 없는 외모상의 특징이 아니라 질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주요기사
최 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오타모반은 주로 “관자놀이, 광대부위, 상 하 눈꺼풀, 콧등 및 콧망울 귀 등에 나타나게 되며 심한경우 눈의 흰자에도 나타나게 된다.”고 설명한다. 오타모반은 선천적으로 나타나는 경우와 후천적으로 나타나는 경우로 나누어진다.

선천성 오타모반인 경우에는 출생 시에 약하게 멍이 든 것처럼 나타나기도 하고, 2~3세가 지나면서부터 또는 사춘기 때에 들어서 나타난다. 신생아의 경우 성장하면서 얼굴에 있는 오타모반도 더 퍼지는 양상을 보인다. 태어 날 때에 작은 크기의 모반을 몽고반점이라 오인하기도 하는데, 몽고반점은 얼굴에는 나타나지 않는다. 따라서 얼굴에 작은 모반이 나타나고 있다면 오타모반일 수도 있기 때문에 전문의의 검진이 필요하다.

후천성 오타모반은 대개 20대 초반 이나 10대 후반부터 양쪽에 대칭적으로 생기는 특징을 보인다.

오타모반은 남성 보다는 여성에게 5배가량 더 많이 나타나고 있으며, 인구 10만 명에 3명 비율로 발생 빈도가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한다. 오타모반이 유전된다고 확언은 할 수 없으나 후천성 오타모반은 가족력이 있는 경우가 많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악성 피부암 등으로 변하는 경우는 없고, 오타모반의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명확한 정의가 내려져 있지는 않다.

이어 최응옥 원장은 “오타모반은 모반의 색깔과 깊이에 따라 4가지 타입으로 분류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 분류는 모반의 색에 따라 나누어 보면, “갈색 타입, 흑청색 타입, 혼합형 타입, 갈색균일 타입 등으로 나누어지고, 흑청색으로 갈수록 모반의 색소가 진피층의 깊은 부위에 위치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한다. 따라서 갈색일수록 치료 효과가 빠르며 흑청색으로 갈수록 모반이 깊으므로 치료기간이 더 오래 걸리게 된다.

주로 얼굴에 생기는 이 커다란 모반은 피부 질환을 넘어 마음의 질환으로 발전 되어 버리기도 한다. 위에서 수진씨 이야기에서도 잠시 나왔듯이 놀림거리가 되거나, 취업 등에 있어서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것이 사실이고, 스스로도 자신감을 잃고 사람을 대면함에 있어서 두려움이 발생하는 등 심각한 콤플렉스로 작용하기도 한다. 따라서 알맞은 시기에 제대로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 오타모반. 평생 안고 갈 필요 없이 레이저치료로 깨끗한 얼굴을 찾을 수 있다!
오타모반을 그냥 어쩔 수 없는 큰 점이라고 생각하고, 평생을 거울 볼 때마다 속상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경우가 많이 있다. 하지만 오타모반은 치료를 통해 깨끗한 피부를 되찾을 수 있다. 최응옥 원장의 라움성형외과에서는 현재 오타모반의 완치가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치료가 적절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병원이 많기 때문에 치료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를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

긴 시간 동안 오타모반에 대한 많은 노하우를 축적해온 전문의 최응옥 원장은 “과거에는 드라이아이스를 이용한 치료방법이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흉터가 남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추천할 만한 방법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는 흉터 없이 완치가 가능하다.”라고 치료방법을 제시했다.

오타모반 치료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 레이저는 큐스위치 루비 레이저, 큐스위치 엔디 야그레이저, 큐스위치 알렉산드 라이트 레이저 이렇게 3종류가 있다. 이러한 레이저를 이용하여 정상조직에는 손상을 최소화하고 비정상적인 멜라닌색소만 파괴하는 치료이다.

오타모반의 치료는 레이저의 빛이 오타모반 색소(비정상적인 멜라닌 색소)를 잘게 부수고, 이 부수어진 색소는 우리 몸 안에 있는 대식세포가 잡아먹어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소아의 오타모반 치료는 조금 더 신경 쓸 부분이 많이 있다고 한다. 부모들은 아이들의 약한 피부에 레이저를 이용한다고 하면 많이들 걱정한다. 하지만 이 역시 멜라닌 색소만이 파괴되는 것이기에 그만 걱정은 날려버리고, 전문 병원을 찾아 볼 필요가 있다. 소아의 경우는 막연한 두려움이 상당히 크다. 그렇게 때문에 안전하고 효과 좋은 시술을 하기위해서는 수면마취를 하고 치료하는 것을 최응옥 원장은 추천하는데, 수면마취를 위해 주사할 수 있는 혈관을 확보하기 쉽고, 적절한 체중을 유지할 수 있는 2돌 즈음을 치료적기라고 설명한다.

알맞은 치료가 중요한 오타모반은 유사한 형태의 질환이 많아 전문의의 진료가 무엇보다 중요시된다.

그 유사 질환으로는 오타모반과 같은 특성을 가진 모반이 몸에 나타나는 경우에 이를 이토모반이라고 부르며 치료법은 오타모반과 다르지 않다. 하지만 환부가 광범위하다보니 치료가 조금은 더 까다로운 편이다. 오타모반과 이토모반은 완치가 된 후에 재발은 없다. 하지만 완치가 되지 않고 조금이라도 피부 속에 남아있는 경우에는 모반이 다시 자라나기도 하기 때문에 확실한 치료가 중요하다.

또 다른 유사 질환으로는 가장 많이 혼동하는 기미, 그리고 갈색모반, 카페반점, 청색모반 등 조직학적으로 오타모반과는 다르고, 상피층에 분포해 있다는 특징을 갖는다. 또 일시적으로는 치료가 되지만 다시 재발하기 때문에 완치가 까다롭다. 따라서 그 감별이 중요한 치료의 단서가 될 수 있다.

오타모반은 얼굴에만 발생하는 얼룩이 아니라, 마음에도 깊은 얼룩이 되어 평생의 상처로, 장애물로 우리의 아이들을 괴롭힐 수도 있다. 아니 이미 그 괴로운 마음을 경험한 성인들도 많이 있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한다면 그동안의 마음의 상처도 아물고, 자신 있는 삶을 살아 갈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연구를 통해 좋은 정보를 가지고, 그만큼 많은 시술을 해낸 전문의를 만나 평균 6개월 정도의 긴 시간 동안 5회 안팎에 치료를 필요로 하는 오타모반치료를 인내를 가지고 꾸준하게 한다면 얼룩진 얼굴로 모르고 지내온 밝고 자신감 있는 얼굴을 만날 수 있으리라 믿는다.

[인터뷰 자문 의료진]
라움성형외과 최응옥 원장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 자료입니다.>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