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0번호 강제통합 2018년으로 연기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마트폰은 3년뒤 바꿔야 내년부터 ‘011, 016, 017, 018, 019’ 등의 휴대전화 국번을 가진 사용자들도 ‘010’으로 국번을 바꾸지 않고 자기 번호로 스마트폰 등 3세대(3G) 휴대전화를 쓸 수 있게 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5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010 번호통합 정책방안을 의결했다.

▶본보 8월 27일자 A8면 참조 스마트폰 사도 3년간 번호 그대로 쓴다

하지만 ‘01×’ 번호를 가진 사용자가 해당 국번을 유지하면서 3G 서비스를 쓸 수 있는 기간은 최대 3년으로 제한된다. 방통위는 01× 번호로 3G에 가입하려는 사람은 3년 내에 무조건 010 국번으로 바꾸는 데 동의하도록 했다.

또 모든 휴대전화 국번을 010으로 강제 통합하는 시점은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가 모두 2세대(2G) 통신서비스를 종료하는 때로 정했다. 통신업계에서는 2G 서비스의 종료 시점을 2018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방통위는 국내 이동통신 가입자가 5000만 명을 넘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1984년 이동통신 서비스가 시작된 지 26년 만의 일이다.

김상훈 기자 sanh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