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소비자파산 첫 신청…『빚 8억대 갚을 능력없다』

입력 1998-03-23 21:00수정 2009-09-25 1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비자파산 신청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의사가 처음으로 법원에 파산선고를 신청했다.

일반외과 전문의 김모씨(37·부산 남구)는 23일 “94년 5월 개인병원 개업시 은행에서 3천만원을 빌린데다 친구가 사업자금 9억원을 대출받는데 보증을 서줬으나 이 회사가 부도가 나 총 9억3천만원의 빚을 떠안게 됐다”며 “이중 7천여만원을 갚았지만 더 이상 상환능력이 없다”며 부산지법에 소비자파산을 신청했다.

김씨는 빚을 갚기 위해 97년 11월 개인병원까지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석동빈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