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암의 버저비터]KCC의 승리 시나리오

입력 2005-04-05 18:05수정 2009-10-09 04: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G삼보와 KCC의 챔피언결정전이 오늘부터 시작된다. 전문가 대부분과 팬들은 TG의 승리를 예상하고 있고 필자의 생각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어려움 속에서도 챔프전에 오른 KCC의 저력을 무시할 수는 없다. KCC는 지난해 12월 교체 용병 워드의 부진으로 5연패에 빠져 바닥권으로 추락했다. 그러나 정작 신선우 감독은 여유를 잃지 않았다. 워드가 팀 전술을 이해하고 한국 농구에 적응하면 제 몫을 하리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결국 워드는 SBS와의 4강 플레이오프에서 평균 26득점으로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이처럼 KCC엔 신 감독의 다양한 용병술과 이상민 민렌드처럼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을 앞세워 분위기를 뒤집는 힘이 있다.

SBS와의 4강전에서 김성철 양희승 봉쇄로 승리의 발판을 삼았다면 TG전에선 공격으로 승부를 걸어야 할 것으로 본다. TG는 내외곽에서 안정된 공격력을 갖춘 데다 포인트가드 신기성의 3점슛 성공률은 1위. 수비 농구로 TG를 제압하기는 역부족이다.

신 감독의 머릿속에는 이미 ‘최상의 공격이 최상의 수비’라는 말이 박혀 있을지도 모른다. 민렌드가 내외곽에서 김주성을, 이상민이 신장 우위를 바탕으로 신기성을 집요하게 공략하며 외곽에 있는 동료들의 득점 기회를 살리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 TG 속공의 핵심인 신기성에게 수비 부담을 줘 힘을 빼면 TG의 속공은 저절로 둔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KCC가 어떤 묘수로 거함 TG와 맞설까. 이번 챔프전을 보는 또 하나의 재미다.

MBC 해설위원 cowm55@yahoo.co.kr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