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몽의 메디컬&로]최악의 상황 무시 결국 肝파열 불러

입력 2001-02-27 18:38수정 2009-09-21 0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무환씨(40)는 일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