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나흘째 오후 운행률 76.1%…노조 “교섭하자”

뉴시스 입력 2019-11-23 17:54수정 2019-11-23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철도노조, 국토부와 코레일에 각 노정협의·교섭 속개 요구
전국철도노조 파업 나흘째인 23일 오후 3시 기준 열차 운행률은 평시 대비 76.1%를 보이고 있다.

열차별로는 KTX가 67.7%,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 63.9%, 수도권 전철 84.9%, 화물열차 33.6%다.

철도노조의 파업 참가율은 31.0%(출근대상자 2만8125명 중 8717명)으로 집계됐다.

파업에 참여했다가 복귀한 근로자는 57명이다.

주요기사
또 운행 중지 열차의 미취소 승차권은 23일 기준으로는 527석(KTX 333석·일반열차 194석), 24일 기준으로는 1237석(KTX 775석·일반열차 462석)에 이른다.

코레일은 누리집(www.letskorail.com)이나 모바일 앱 ‘코레일톡’을 통해 대상 열차를 확인 후 운행 중지 열차 승차권 예매 고객은 다른 열차 승차권으로 바꾸거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노조는 브리핑자료를 통해 “철도노조는 철도파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필수적인 노정협의에 국토교통가 형식에 상관없이 즉각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면서 “우선 (사측에)노사교섭의 속개도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히며 코레일과 국토부에 협상테이블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대전=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