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폰 배경화면부터 독기품은 브라질 선수들…암 투병 펠레 “대표팀 지켜봐달라”

입력 2022-12-04 15:44업데이트 2022-12-04 16: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펠레 인스타그램 갈무리펠레 인스타그램 갈무리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한국 대표팀을 상대하는 브라질 대표팀이 경기를 앞두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브라질의 축구영웅 펠레(82)는 4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세계 많은 팬에게 기운이 가득 찬 에너지를 받았다. 브라질 경기를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펠레는 지난해 대장암 판정을 받고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다. 그러나 최근 그가 심부전증, 전신부종, 정신착란 등 합병증 증세를 보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현지 언론은 펠레가 항암치료를 포기하고 통증을 줄이는 완화치료로 전환했다고 보도했다.

자신의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펠레는 이날 직접 “나는 강하다. 희망도 가득하다. 평소와 같은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입원 중인 브라질 상파울루 현지 병원이 발행한 진단서까지 보이며 브라질 대표팀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호드리구(레알마드리드) 등 브라질 선수들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펠레의 쾌차를 기원했다. 펠레의 응원은 이미 우승후보인 브라질 선수단에 결의를 다질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펠레는 대표팀에게 “우승 트로피를 집으로 가져오라”고 격려한 바 있다. 17세의 나이로 월드컵 무대에 출전해 6골을 터뜨리며 우승을 이끈 펠레는 총 세 번이나 월드컵 트로피를 차지한 브라질의 축구 영웅이다.





네이마르 선수가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배경화면으로 설정한 모습이 포착됐다. (트위터 ‘CHOQUEL’ 갈무리)네이마르 선수가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배경화면으로 설정한 모습이 포착됐다. (트위터 ‘CHOQUEL’ 갈무리)
펠레의 소식과 함께 브라질 선수들의 휴대전화 배경화면까지 화제가 됐다. 지난 3일(한국시간) 포착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의 배경화면은 월드컵 우승 트로피였다. 지난 5월 포착된 공격수 히샬리송(토트넘)의 배경화면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를 본 한국 누리꾼들은 “브라질 선수들 독기가 가득하다”, “안 그래도 무서운데 더 무섭다”, “한국과 브라질 모두 후회 없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른쪽 발목에 부상을 당해 2, 3차전을 연달아 결장한 네이마르는 최근 훈련에 복귀했다. 브라질 축구협회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양발을 가리지 않고 강력한 슈팅을 선보였다. 훈련 후 네이마르는 SNS에 “기분이 좋다”며 한국전 출전 가능성을 보였다.

포르투갈을 꺾고 H조 2위를 차지해 12년 만에 16강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브라질과 맞붙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