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백지’에 놀란 시진핑, 제로코로나 정책 바꿀까?… 일주일 사진정리

입력 2022-12-04 10:17업데이트 2022-12-04 10: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2월1주차 일사정리


지난달 24일 중국의 신장 우루무치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로 10명이 사망했다. 코로나19 봉쇄용 설치물 때문에 소방관 진입이 지연되어 진화가 늦어져 대형 참사가 벌어졌다는 주장이 빠르게 확산됐다. 중국 전역에서 방역 완화를 요구하는 ‘백지 시위’가 벌어졌다. 1989년 톈안먼 시위 이후 첫 전국적 시위로 번진 ‘백지 시위’는 점차 ‘반(反)봉쇄’에서 ‘반(反)정부’로 성격이 바뀌었다.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는 구호가 시위 현장에서 들리기 시작했다.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하겠다는 의지를 비쳤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베이징은 대중교통을 탈 때마다 했던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하기로 했다.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 항의에서 중국 공산당 규탄 시위로 확장된 이른 바 ‘백지 시위’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고립되는 민노총, 철도도 파업 철회”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노사협상 타결에 따라 2일로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했다. 서울·대구 지하철노조에 이어 철도노조까지 파업을 철회하면서 12월 대규모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동투(冬鬪) 로드맵이 흔들리고 있다. 대정부 총력 투쟁에 나선 민노총이 오히려 고립에 처한 양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철도노조와 코레일 사측의 타결이 이뤄진 것은 지난달 5일 오봉역 노동자 사망 사고, 6일 무궁화호 탈선 등 잇따른 안전 사고이후 파업에 대한 비판 여론까지 커지는 것에 노사 모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정부가 불법 파업에 대한 강경대응을 유지한 것 역시 영향을 미쳤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불법과 범죄를 기반으로 하는 쟁의 행위에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달 넘은 이태원 참사, 책임도 사과도 없다”







‘이태원핼러윈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1일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등 경찰 간부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전 서장은 핼러윈 기간 경찰 인력을 더 투입해야 한다는 사전 보고를 받고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참사 후 적절한 구호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발생 50분 뒤 현장에 도착해 늑장 대응한 혐의(직무유기)도 받는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영장실질심사는 5일 열릴 예정이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투혼이 만든 16강 진출!” … 도하의 기적, 손흥민의 질주와 황희찬의 극장골


축구 국가대표팀이 기적 같은 승리로 12년 만이자 원정 월드컵 두 번째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한국은 3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1분에 터진 황희찬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이기고 승점 4점(1승 1무 1패)을 얻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 도하에 있는 974스타디움에서 방문 월드컵 첫 8강 진출에 도전한다. 16강전 상대는 브라질이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