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16강 진출 ‘벤투호’ 태극전사들, 1인당 1.6억 포상금 받는다

입력 2022-12-03 19:06업데이트 2022-12-03 20: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축구 국가대표팀이 3일 포르투갈과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의 드라마 같은 결승골로 2-1 역전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태극전사들이 경기가 끝난 뒤 관중석의 ‘붉은악마’ 
응원단 앞에서 태극기를 펼친 채 단체로 사진을 찍고 있다. 알라이얀=AP 뉴시스축구 국가대표팀이 3일 포르투갈과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의 드라마 같은 결승골로 2-1 역전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태극전사들이 경기가 끝난 뒤 관중석의 ‘붉은악마’ 응원단 앞에서 태극기를 펼친 채 단체로 사진을 찍고 있다. 알라이얀=AP 뉴시스
월드컵 사상 두 번째 16강 진출을 이뤄낸 한국 축구대표팀이 1인당 1억6000만원의 두둑한 포상금을 받게 됐다.

한국은 3일(한국시각)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승점을 4(1승 1무 1패)로 늘리면서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대한축구협회가 지난 5월 마련한 포상금 지급규정에 따르면 월드컵 본선 엔트리에 포함되는 선수들은 참가에 따른 기본 포상금 2000만 원 외에, 승리시 3000만원, 무승부시 1000만원씩을 균등하게 받게 된다. 16강 진출시에는 추가로 1인당 1억 원, 8강 진출시에는 2억 원 씩 더 받을 수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에 따라 태극 전사들은 1인당 포상금 1억원을 받게 됐다. 최종엔트리 승선과 조별리그 성적을 포함하면 1인당 포상금은 1억6000만원으로 늘어난다.

이와 별도로 국제축구연맹(FIFA)은 16강에 오르지 못한 나라에 900만 달러(약 117억원), 오른 국가에 1300만 달러(약 169억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8강에 진출하면 상금은 1700만 달러(약 221억원)가 된다.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