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EU, 러 원유 상한 배럴당 60달러로 합의…“러 수입원 줄인다”

입력 2022-12-03 13:47업데이트 2022-12-03 13: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럽연합(EU)이 2일(현지시간)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을 배럴당 60달러로 하기로 합의했다. 주요 7개국(G7)과 호주도 동참키로 했다.

2일(현지시간) AP통신,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EU는 오는 5일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막판 협상 끝에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을 결정했다.

현재 러시아 우랄산 원유가 배럴당 70달러 선에서 거래되는 것을 감안하면 시장가보다 10달러 낮은 수준에서 합의가 이뤄졌다.

가격 상한을 더 낮추기 위해 끝까지 압박했던 폴란드는 이날 27개 회원국들 중 마지막으로 동의했다. 폴란드는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을 더 낮춰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었다.

이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G7과 조율된 EU의 원유 가격 상한선 합의는 러시아의 수익을 크게 감소시킬 것”이라며 “글로벌 에너지 가격 안정과 신흥국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제이 사도스 주EU 폴란드 대사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이 배럴당 60달러 아래로 내려가면 가격 상한을 시장가격보다 최소 5% 아래로 유지하는 조정체계가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 상한제는 오는 5일 시작되는 EU의 대러 원유 금수 조치가 발효된 이후 국제유가의 급등을 방지하는 목적도 있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는 우크라이나의 침공에 따른 제재 일환으로 미국 재무부 중심으로 논의돼 왔다. 러시아의 전쟁 자금 조달을 막겠다는 취지로 EU 회원국 내에서 추진됐다.

당초 가격 상한선을 배럴당 65~70달러로 설정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회원국들 간 가격 상한선에 대한 의견 불일치로 합의에 난항을 겪었다.

참여국들은 오는 1월 중순부터 2개월에 한 번씩 상한선을 검토해 재승인할 계획이다. 가격 상한이 상시로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집계하는 원유 평균 가격 5% 아래로 유지하는 게 목표다.

G7과 호주는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동참 의사를 밝혔다. G7은 성명에서 “가격 상한제가 효과를 보기 위해서 추가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재무부도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되는 푸틴의 주요 수입원을 제한하는 동시에 글로벌 에너지 수급 안정성도 보호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가격 상한제가 러시아의 원유 수출에 지장을 줄 것이라고 봤다. 일각에서는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국제전략문제연구소의 제재 전문가인 마리아 샤기나는 “가격 상한선은 러시아가 제재 하에서 석유를 판매하는 것을 ‘더 비싸고, 시간이 많이 걸리고, 번거롭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로빈 브룩스 국제금융협회(II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올 여름 유가가 배럴당 120달러 선을 맴돌 때 가격 상한제가 시행됐어야 했다“며 ”현재 유가 수준에서는 구속력이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