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실종설’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中 탄압 피해 가족과 日에 은신

입력 2022-11-30 10:02업데이트 2022-11-30 10: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가 중국 정부의 빅테크 기업에 대한 탄압이 본격화된 이후 약 6개월여 동안 일본 도쿄에서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가족과 함께 도쿄에 머물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윈은 일본에서 개인 요리사와 경호원과 함께 다니며 공개 활동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도쿄 번화가인 긴자와 금융가인 마루노우치 주변의 개인 클럽에서 비공개적인 외부 활동을 하고 있다. 이 클럽들은 도쿄에 정착했거나 장기 체류 중인 부유한 중국인들의 소규모 사교모임으로 알려졌다.

마윈은 알리바바를 창업하고 중국 최대 부호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었으나 2020년 10월 한 포럼에서 중국 금융 당국 업무 행태를 ‘전당포 영업’이라며 비판한 이후 공개 석상에서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고 있다.

중국 당국은 마윈의 비판 발언을 당과 국가에 대한 도전으로 인식하고 알리바바의 핀테크 자회사이자 그가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앤트그룹의 홍콩·상하이 주식시장 상장 절차를 중단시켰다. 이후 중국 내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가 본격화됐다.



또한 마윈이 회장에서 물러났지만 알리바바도 중국 당국의 타깃이 됐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4월 독점금지법 위반으로 사상 최대인 182억 위안(약 3조4390억원)의 과징금을 냈다.

마윈이 공개 활동을 자제하면서 한 때 실종설과 체포설이 돌기도 했다. 중국 당국의 강도 높은 빅테크 규제가 실시되면서 그의 신상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그가 중국을 떠난 해외로 나간 시점은 중국 정부가 강력한 코로나 제로 정책을 시행하면서 주요 도시가 봉쇄된 이후라고 FT는 설명했다. 마윈은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항저우에 자택을 갖고 있다.

FT는 “그가 중국에 머무는 시간이 줄어든 것은 중국 정부의 엄격한 코로나19 정책과 맞물려 있다”며 “중국 당국과 관계가 악화된 이후 정치적 문제를 피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