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북한 앞바다에 핵잠이”…트럼프 입서 줄줄 새 나온 기밀들

입력 2022-08-13 17:44업데이트 2022-08-13 17: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DB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플로리다 자택에 보관하던 기밀 문서를 미 연방수사국(FBI)에 압수당하면서 그의 기밀 누출 이력이 또다시 언론에 재조명되고 있다.

AFP통신은 13일자 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기밀 정보를 누설하면서 미국 정보당국을 당혹케 했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 앞바다의 핵잠수함 위치를 폭로한 사건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지난 2017년 4월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당시 필리핀 대통령과 통화하던 도중 미국의 핵잠수함 2척이 북한 앞바다에 있다며 화력을 자랑했다.

미 국방부는 핵심 전략자산인 핵잠수함의 위치를 공개하는 일이 매우 드물다. 두 정상의 대화 내용은 이후 필리핀 언론이 입수한 통화 녹취록을 통해 공개됐다.

2019년 8월에는 이란 셈난주에 위치한 이맘 호메이니 우주발사터미널 고해상도 이미지를 대뜸 트위터에 올렸다. 당시 이 시설에는 우주발사체 준비를 위한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도 묻지 않았는데도 “미국은 그 재앙적인 사고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말을 덧붙였다.

이스라엘이 제공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관한 기밀을 타국에 누설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5월 백악관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키슬랴키 주미 러시아 대사에게 IS 관련 정보를 누설했다.

이는 이스라엘이 제공한 기밀 정보였고, 이후 이스라엘은 폭로 사실을 알고 분노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에는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으로 유명한 작가 밥 우드워드와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비공개였던 미국의 핵 능력에 관한 정보를 유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드워드에게 “나는 이 나라에서 누구도 만들지 못했던 핵무기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우리는 (블라디미르) 푸틴이나 시진핑 주석이 이전에 들어보지 못한 것들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AFP는 이 발언이 허풍일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같은해 10월 IS 수괴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 제거 작전과 관련해서는 헬기가 몇 대 투입됐는지, 특공대가 알바그다디 자택에 어떻게 들어갔는지 등 미 국방부가 통상 공개하지 않는 세부 사항을 공개했다.

당시 마이클 나가타 전 특수작전사령관은 폴리티코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누설한 정보를 언급하며 “이를 역이용한 반격에 노출될 위험이 커진다”고 우려했다.

기밀을 누설하는 동시에 자국 정보기관을 아우르는 미 국가정보국장(DNI)에게도 정보를 숨긴 일이 있었다.

2018년 당시 댄 코츠 국가정보국장은 2018년 7월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진행자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윗 내용을 언급하며 “푸틴 대통령이 미국 방문 초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코츠 전 국장은 “뭐라고요?”(Say that again?)라고 되물으며 처음 듣는 일이라는 것처럼 반응했다.

1년 후에도 코츠 국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일대일로 만난 자리에서 무엇을 논의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