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트럼프 “FBI가 마러 라고 저택수색…금고도 파괴” 주장

입력 2022-08-09 09:29업데이트 2022-08-09 09: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성명을 발표, 미연방수사국(FBI)이 플로리다주의 자기 별장인 마러 라고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면서 요원들이 금고까지 깨뜨려 열었다고 공격했다.

AP통신 등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압수수색의 상황은 아직 정확하게 발표된 것이 없다. 하지만 미 법무부가 최근에 트럼프가 백악관을 떠날 때 가져간 것으로 알려진 기밀문서가 담깆 서류상자들을 찾기 위해서 플로리다의 저택에 대한 수색을 강화한 것은 사실이다.

시기적으로는 최근 트럼프에 대한 미 사법기관의 수사가 극적으로 강화되고 있는데다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 사전 기초를 닦는 행보를 보이고 있어 이번 수색에 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는 성명에서 “ 그 동안 우리는 정부의 관련 기관들과 협조하면서 조사에 응해왔는데, 그런데도 통보 없이 나의 집을 수색한 것은 불필요하며 부당한 행위이다”라고 공격했다.

이에 대해 데나 아이버슨 법무부 대변인은 이 번 수색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절했다.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이 압수 수색을 직접 지시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말하지 않았다.

마러 라고에 국가 기밀정보가 담긴 서류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아내서 발설한 것은 국립 기록문서관리청 (NARA)이었다. 이 곳에서 마러 라고에 기밀서류등이 담긴 15상자의 자료가 있다고 올해 앞서 법무부에 보고한 것이다.

연방 법에 따르면 국가 기밀서류를 권한이 없는 장소로 이동시키는 것은 금지돼있다. 하지만 트럼프가 대통령이었던 때에는 기밀해제 권한의 최고 결재권자였던 만큼 당시에는 그럴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건 가능하다.

정부 기밀문서와 기밀정보에 대한 규제는 여러 가지가 있다. 법률상으로는 그런 기록물을 허가 받지 않은 장소로 옮기거나 비축하는 것은 최고 5년형에 처할 수 있다.

또 그런 기밀서류를 고의로, 또는 취급자의 전적인 과오로 인해 잘못 다루거나 파손할 경우에는 중범죄로 형사처벌하게 되어있다.

현재 워싱턴에서는 2020년 대선 선거결과와 2021년 1월 6일 의사당 폭동에 관한 트럼프와 트럼프 지지자들의 행동에 관한 별도의 수사가 진행중이다. 최근에는 수사가 더욱 강화되어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