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기시다 10일 개각… 아베 동생 기시 교체 검토”

입력 2022-08-08 03:00업데이트 2022-08-08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베 통일교 커넥션’에 지지율 하락
위기 몰린 기시다, 아베파 배제할듯
日언론 “각료 절반이상 교체” 관측도
지난해 10월 집권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0일 개각 및 집권 자민당 간부 인사를 실시할 의향을 굳혔다고 일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번 개각에서 등용할 인사에 대해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과의 관계를 살피겠다고 언급했다. 아베파에서 가정연합과의 관계가 거론되는 의원이 많아 이번 개각에서는 널리 쓰이기 어렵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기시다 총리가 개각을 자신의 집권에 큰 기여를 했던 아베파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는 기회로 삼으려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가 이번 개각에서 각료 절반 이상을 교체할 것이며 지난달 8일 피격으로 숨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 또한 물러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기시 방위상은 어릴 적 외가에 양자로 입적돼 형과 성이 다르다.

당초 일본 정계에서는 기시다 총리가 이달 말 혹은 다음 달 초 개각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아베 전 총리 사망 후 가정연합과 자민당 내 아베파 의원의 연결고리가 속속 드러나면서 기시다 정권 지지율에도 악영향을 미치자 개각을 통해 국면 전환을 시도하려 한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지난달 말 교도통신의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51%로 지난달 참의원 선거 직후인 20여 일 전 조사보다 12.2%포인트 하락했다. 기시다 총리의 집권 후 최저치다.

수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구심력이 약해진 아베파 의원이 얼마나 중용될지도 관심사다. 기시 방위상은 선거 때 가정연합의 지원을 받았다고 최근 인정했다. 역시 아베파인 스에마쓰 신스케 문부과학상도 가정연합 측이 과거 정치자금을 냈다고 밝혔다. 지난달 참의원 선거에서도 가정연합 측이 아베 전 총리의 뜻에 따라 10만여 표의 조직표를 그의 비서 출신인 이노우에 요시유키 의원에게 몰아준 정황이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아베 전 총리와 가정연합의 관계는 그의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가 현직 총리였던 196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갈 정도로 역사가 깊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 27일 도쿄 부도칸에서 열리는 아베 전 총리 국장(國葬) 참석자 수를 약 6000명 규모로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67년 요시다 시게루 전 총리의 국장 규모와 엇비슷하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