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우크라 곡물 수출선 4척 추가 출항…첫 선박 라조니호 도착 지연

입력 2022-08-07 23:06업데이트 2022-08-07 2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수출선박 4척이 우크라이나 항구를 떠나 튀르키예(터키) 이스탄불 공동조정센터(JCC) 검사를 위해 추가 출항했다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라이베리아 선적 무스타파 네카티호(號) 1척과 마셜제도 선박 스타 헬레나호·글로리호·리바 윈드호 등 총 4척의 선박이 곡물과 옥수수, 해바라기유 등 우크라이나산 농산물 약 16만1000t을 싣고 이스탄불로 떠났다.

무스타파 네카티호에는 6600t의 우크라이나산 해바라기유가 실렸다. 이스탄불 JCC에 도착해 검사를 통과하면 흑해 항로를 통해 최종 목적지인 이탈리아 모노폴리로 향할 예정이다.

스타헬레나호에는 4만5000t의 곡물이, 글로리호는 6만6000t의 옥수수가, 리바 윈드호에는 4만4000t의 옥수수가 각각 선적됐다. JCC 화물검사를 통과할 경우 각각 중국 난퉁(南通·스타헬레나호), 튀르키예 이스탄불(글로리호), 튀르키예 이스켄데룬(리바 윈드호)등 최종 목적지로 향할 예정이다.

앞서 튀르키예 JCC에 입항한 파나마 선적의 나비스타호(곡물 3만3000t 적재)에 대한 검사 작업이 완료됐다. 최종 목적지인 아일랜드로의 출항을 준비 중에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우크라이나의 흑해 수출 항로가 점차 정상화되면서 러시아의 침공 이후 혼란에 빠졌던 세계 식량 시장도 안정을 찾는 모습이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8.6%포인트 하락한 140.9%포인트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곡물 가격지수는 11.5% 하락한 147.3%포인트로 집계됐다.

흑해 항구 봉쇄 해제에 합의하고, 우크라이나 등 주요 곡물 생산국들의 수확기를 맞아 출하량이 늘면서 밀 가격 등이 안정세를 찾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최종 기착지 레바논 트리폴리항으로 출발한 첫 곡물 수출선 라조니호는 예상보다 도착이 지연되고 있다. 지난 3일 우크라이나산 옥수수 2만6527t을 싣고 레바논으로 출발해 이날 트리폴리항 도착이 예상됐지만 아직 도착하지 못했다.

주레바논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구체적인 사유는 밝히지 않은 채 “라조니호가 아직 도착하지 않았다”면서 “도착이 지연되고 있다”고만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