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이스라엘 ‘무지개 연정’ 1년만에 깨져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착민법 내분에… 10월쯤 총선
네타냐후 재집권 가능성 커져
지난해 6월 15년간 집권한 이스라엘 최장수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의 축출을 목표로 극우, 중도, 좌파, 아랍계 등 이념이 제각각인 8개 정당이 결성했던 ‘무지개 연정’이 출범 1년 만에 붕괴됐다. 연정을 이끌어 온 나프탈리 베네트 현 총리와 야이르 라피드 외교장관(59·사진)은 빠르면 27일 의회에서 연정 해산안을 표결에 부치기로 했다. 통과되면 현 연정은 해체되며 총선이 치러질 때까지 라피드 장관이 임시 총리를 맡는다. 유력한 차기 총선일은 10월 25일이다.

결성 때부터 반(反)네타냐후 외에는 공통점이 없었던 무지개 연정은 줄곧 내분에 시달렸다. 특히 이달 초 이스라엘이 점령한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에 사는 이스라엘인에게 특별 지위를 부여하는 소위 ‘정착민법’의 연장을 둘러싸고 각 정당의 입장 차이가 커지면서 결국 연정이 깨졌다.

이에 따라 현재 부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네타냐후 전 총리의 재집권 가능성도 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가 이끄는 극우 리쿠드당은 현재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네타냐후 전 총리는 “이스라엘 역사상 최악의 정부가 무너졌다. 향후 리쿠드당 주도의 민족주의 정부를 구성할 것”이라며 재집권에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카이로=황성호 특파원 hsh033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