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버냉키 전 연준 의장 “연준 인플레 대응 이미 늦었다”

입력 2022-05-17 08:57업데이트 2022-05-17 08: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벤 버냉키 미 연준 전 의장. © 로이터=뉴스1
벤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을 방지하기 위한 대응이 늦었다며 제롬 파월 현 의장이 이끄는 연준을 비판했다고 CNBC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 연준 의장이 현 연준 의장을 비판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버냉키 전 의장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 억제 조치를 언제 취할 것인지는 매우 복잡한 문제지만 연준의 대응이 늦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돌이켜 생각해보면 연준이 대응을 늦게 한 것은 명백한 실수였다”며 “그들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파월 의장이 신중하게 대응한 이유 가운데 하나가 시장에 충격을 주고 싶어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파월 의장이 2013년 ‘테이퍼 탠트럼’(긴축 발작) 당시 연준 이사였다는 점을 언급했다.

버냉키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연준 의장을 지냈으며, 전례 없는 통화확장 정책을 주도했었다.

그는 “연준의 고유 업무는 경기 부양이 아니라 인플레이션 방지”라며 “연준이 긴축할 때 국민들의 지지가 더 높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저서 ‘21세기 통화정책 : 인플레이션에서 코로나19까지’라는 책 출간을 앞두고 언론 인터뷰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