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사우디국부펀드, 삼성물산-포스코와 그린수소 공동개발 MOU 체결

입력 2022-01-19 18:00업데이트 2022-01-19 18: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두산중공업·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롯데케미칼과 협력사업
문재인 대통령 사우디 방문 계기 한-사우디 간 14개 협력 MOU 체결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는 18일(현지 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 기업들과 10건의 협정 및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진행된 협약 체결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민 알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아람코에 따르면 건설 부문에서 아람코는 두산중공업, 사우디 산업투자공사 두수르와 ‘선박기자재 등 주조 및 단조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앞으로 석유화학 플랜트, 조선·해양 기자재 등을 함께 생산할 계획이다. 에쓰오일과 현대오일뱅크, 롯데케미칼 등 국내 주요 에너지 기업들과는 저탄소 친환경 사업을 협력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암모니아를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연구부터 수소 공급망 구축 목표도 담겼다. 한국수출입은행과는 국내 기업의 해외수주 및 수소산업 참여 확대를 위해 신속한 금융 거래를 가능케 하는 금융 협약도 맺었다.

같은 날 사우디국부펀드(PIF)는 포스코, 삼성물산과 별도의 ‘그린수소사업 공동개발 및 사업타당성 조사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야지드 알 후미드 리야드 부지사는 “PIF는 사우디의 2060년 탄소 중립 실현 목표 수소 및 재생 에너지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며 “포스코와 삼성물산의 협력을 환영하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야시르 루마이얀 아람코 회장 겸 PIF 총재가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한국은 사우디와 총 14건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제조·인프라·디지털·보건의료 분야 MOU 5건, 수소·에너지 분야 협력 MOU 9건이다.

신아형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