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미국인 36%만 “바이든, 코로나 대응 잘했다”

입력 2022-01-18 12:06업데이트 2022-01-18 12: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년을 앞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을 잘했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이 3명 중 1명에 불과하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유행을 억제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는 여론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CBS와 여론조사 업체 유거브(YouGov)가 지난 12∼14일(현지시간) 미국 성인 2094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에 대처하려는 미국의 노력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36%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 관리를 긍정 평가한 응답자도 49%에 그쳤다. 7월 여론조사에서는 이 수치가 66%였다.

여론은 정파에 따라 갈렸다. 팬데믹 대처를 긍정 평가한 응답자의 78%는 진보 성향이라고 밝혔고, 부정 평가한 응답자의 83%는 보수 성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이 팬데믹 상황을 개선시켰다고 답한 응답자는 35%였고,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응답자는 40%로 나타났다.

정부의 정책에 대한 불만족은 백신 가용성과 거의 관련이 없었다. 코로나19 대처가 잘못됐다고 말한 응답자 가운데 70%는 정부가 내놓는 정보가 혼란스러웠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처를 긍정 평가한 사람들은 백신 접종을 독려한 점, 백신 의무화를 권장한 점, 코로나19 피해에 대한 경제적 지원 등을 잘한 대목으로 꼽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