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A 사무총장 “‘인위적 긴축’에 에너지 가격 치솟아”

뉴시스 입력 2021-11-26 10:42수정 2021-11-26 1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에너지기구(IEA) 사무총장이 치솟는 에너지 가격과 관련, 일부 국가들의 ‘인위적인 긴축’을 비판했다.

2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지난 24일 언론 웨비나에서 “일부 석유 및 가스 공급업체들의 입장이 이처럼 높은 가격을 초래했다”며 “일부 국가들이 도움이 되는 입장을 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늘날 석유 시장에서 하루 600만 배럴에 가까운 예비 생산능력이 주요 생산국인 OPEC+ 국가들에 있기 때문에 인위적인 긴축으로 간주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의 발언은 치솟는 유가를 억제하기 위해 미국 주도로 이뤄진 비축유 방출을 평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주요기사
비축유 방출에는 미국 제안에 따라 한국을 비롯해 중국과 일본, 인도, 영국이 동참한다. OPEC과 여타 산유국의 협의체인 OPEC+는 원유를 증산하라는 미국의 요구를 계속 거부하고 있다.

비롤 사무총장은 치솟는 유가가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고 인정하며 IEA가 미국 등 6개국의 비축유 방출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IEA의 집단적인 대응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IEA가 공급에 큰 차질이 빚어질 경우를 대비해 에너지 재고량을 활용하는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국제사회가 공동 비축유 방출에 나선 것은 네 번째로, 이전 세 번의 방출은 IEA 주도로 성사됐다. 이번에는 미국이 주도했다.

국제 유가는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면서 연초 대비 50% 이상 급등했다. 라이스타드 에너지 루이즈 딕슨 분석가는 이번 비축유 방출과 관련, “9월 원유 시장이 가장 타이트하고 공급 완화가 필요했기 때문에 너무 많고 늦은 경우일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