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시험 국적입력란 ‘중국 영토 일부→대만’ 정정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6 16:41수정 2021-11-16 1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대만·한국정보 사이트 페이스북 캡쳐
한국어능력시험(TOPIK)에 응시할 시 선택해야 하는 국적입력란에서 ‘대만’의 표기가 중국 영토의 일부로 표기됐다가 뒤늦게 정정됐다.

해당 시험을 주관하는 국립국제교육원은 14일 한 외국인 응시자가 국적입력란에 ‘대만’의 표기가 ‘대만(TAIWAN, PROVINCE OF CHINA·중국의 성)’으로 되어있는 것에 관해 이메일로 수정을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립국제교육원은 외교부 등의 사례를 검토해 표기를 ‘대만(TAIWAN)’으로 수정했다. 기관 관계자는 “행정표준코드 관리시스템에 입력된 명칭을 그대로 사용했으나 수정을 요청한 이메일을 받고 15일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사실은 대만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도 보도됐다. 매체는 ‘대만·한국정보사이트’의 운영관리자인 장관린(姜冠霖) 씨가 “한국의 국립국제교육원에 (‘대만’ 표기에 관련된) 입장을 설명하고 수정할 수 있는지 문의하는 이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장 씨는 한국의 국립국제교육원으로부터 표기를 정정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앞으로 한국어능력시험을 응시하면서 불리기 싫은 국적을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고 기뻐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한국 정부가 대만인에게 발급하는 외국인 등록증에 ‘중국(CHINA)’으로 표기된 데 대해서도 ‘대만(TAIWAN)’으로 바꿔 달라고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