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파월 장례식에 참석한 美 전·현직 대통령…트럼프는 불참

뉴스1 입력 2021-11-06 05:04수정 2021-11-06 0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가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립대성당에서 열린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 장례 미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부부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참석했다. © 뉴스1(화면 캡처)
미 흑인 최초의 미 국무장관을 지낸 고(故) 콜린 파월 전 장관의 장례식에 미국의 전·현직 대통령들이 모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는 5일(현지시간) 낮부터 워싱턴DC의 워싱턴국립대성당에서 열린 장례식 미사에 참석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및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도 함께 했다. 최근 건강 문제로 입원을 했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은 대신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참석했다.

다만, 파월 전 장관과 불편한 관계를 유지해 왔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날 달 파월 전 장관의 별세 소식이 전해졌을 때도 성명을 통해 파월 전 장관을 ‘이름뿐인 공화당원(Republican in name only)’의 약자인 ‘리노(RINO)’라고 호칭하면서 “그는 많은 실수를 저질렀지만, 어쨌든 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이라크에서 큰 실수를 저질렀고, 소위 대량살상무기로 유명한 콜린 파월의 죽음이 가짜 뉴스 미디어에 의해 아름다운 대우를 받는 것을 보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며 “언젠가 나에게도 그런 일이 일어나길 바란다”고 파월 전 장관에 대해 호의적인 보도를 한 언론사들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장례식에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미 흑인 최초 국방장관에 임명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마크 밀리 합참의장 등도 자리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과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 로버트 게이츠 전 국방장관 등도 참석했다.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과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은 추도사를 전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발언을 하지 않았다. 올브라이트 전 장관은 추도사에서 “군인 정치가의 빛나는 외모 아래에는 우리 중 누구라도 만날 수 있는 가장 온화하고 품위 있는 사람”이라고 추모했다.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을 앓고 있었던 파월 전 장관은 지난달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인해 별세했다. 파월 전 장관은 백신 접종을 마쳤던 것으로 전해졌다.

4성 장군 출신인 파월 전 장관은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냈고,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 시절엔 합참의장을, 아들 부시 행정부에선 국무장관을 각각 역임했다.


(워싱턴=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