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야, 저녁 먹자” 광고판 구애한 남성…페북엔 함께한 합성사진 도배

뉴스1 입력 2021-11-05 14:24수정 2021-11-05 1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필리핀 사업가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동의 한 건물에 블랙핑크 제니에게 구애하는 광고를 내걸어 화제다.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한 필리핀 사업가가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에게 구애하기 위해 서울 한복판에 옥외 광고를 내걸어 화제다.

지난달 30일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동의 한 건물에는 “김제니 루비 제인, 당신은 나의 이상형입니다. 나와 저녁 식사에 함께 가서 나를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시겠어요?”라는 글이 담긴 광고판이 설치됐다.

이 광고판을 설치한 사람은 필리핀 사업가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였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고판이 설치된 건물의 주소를 공개하면서 “제니에게 어떻게 연락할지 알 수 없어서 블랙핑크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사옥과 몇 킬로미터 떨어진 대한민국 중심부에 광고판을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이름과 사진까지 공개하며 제니를 향해 ‘공개 팬심’을 드러낸 크리스티안은 “나는 그녀가 ‘예스(Yes)’라고 말하길 바란다”며 “제니가 내 마음을 알아준다면 돈도 아깝지 않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후 지난 1일에는 “한국의 내 사업 파트너는 광고판에 회사 로고를 넣어 내 기업을 홍보해야 내가 (광고료로) 쓴 150만 페소(약 3500만원)의 가치를 회복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며 “하지만 나는 제니와 데이트의 진실한 가치를 잃어버릴까 봐 동의하지 않았다. 돈을 버는 것보다 행복하다”고 전했다.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니와 합성한 사진을 올리는 등 평소에도 제니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크리스티안 알버트 가자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크리스티안의 광고판 구애는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되면서 널리 알려졌다. 기사까지 나오자 그는 “원래 내 계획은 제니에게 한국의 집과 땅을 사주는 것이었다”며 “슬프게도 지난해 10월 13일 그들은 더는 열혈 팬들로부터 선물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고, 그래서 전 제니에게 저녁 식사에 초대한다는 광고를 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크리스티안은 자신의 페이스북 배경 화면을 제니 사진으로 등록해놓고 평소 제니의 게시물을 비롯해 제니와 함께 합성된 사진을 올리는 등 열정적인 팬심을 드러내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