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서 탈레반 겨냥 폭탄 테러…2명 사망·4명 부상

뉴시스 입력 2021-10-23 22:53수정 2021-10-23 22: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동부에서 탈레반 차량을 목표로 한 도로변 폭탄 테러가 발생해 어린이 1명을 포함해 민간인 2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스마툴라 무바리즈 지역 경찰서장은 탈레반 차량이 지나가던 중 폭탄 2발이 터져 어린이 1명이 숨졌고 탈레반 대원은 부상당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직 이번 테러의 배후를 주장하는 이는 나타나지 않았지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아프간 동부 낭가르하르주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 탈레반을 겨냥한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

앞서 IS의 아프간 지부인 IS호라산은 지난 15일 남부 칸다하르 이슬람 사원에서 자살 폭탄 테러를 벌여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숨지거나 다쳤다. 일주일 전에는 북부 쿤두즈의 이슬람 사원에서 자폭 테러를 일으켜 50여명이 사망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