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국이 대만 공격하면 미국이 방어할 것”…군사개입 시사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10-22 15:22수정 2021-10-22 1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메릴랜드 볼티모어 센터 스테이지에서 진행된 타운홀 미팅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2. [볼티모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경우 미국이 대만을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에 대한 군사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 시간) 미국 볼티모어에서 열린 CNN 타운홀 미팅에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하면 미국이 대만을 지킬 것인가”라는 앤더슨 쿠퍼 CNN 앵커의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그럴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한 청중이 최근 중국의 초음속 미사일 시험을 거론하며 이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해 묻자 “미국이 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군대를 갖고 있다는 것을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전 세계가 다 알고 있다”며 “그것에 대해 걱정하지 말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하지만 그들(중국과 러시아)이 어떤 행동에 관여해 심각한 판단착오를 범하게 될 경우에 대해서는 우리가 우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나는 전 세계 어떤 정상들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많이 대화하고 시간을 보냈다”며 “나는 중국과 냉전을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우리의 시각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중국이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유사시 대만을 지키기 위해 중국과 군사적 충돌을 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지금까지 미국은 대만에 대한 군사 개입과 관련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따른 파장이 커지자 이날 밤 바이든 행정부 당국자는 언론에 “대만에 대한 미국의 정책은 변한 게 없다”면서 수습하는 모습을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8월에도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비슷한 발언을 한 바 있다. 그는 당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상호방위조약 5조를 언급한 뒤 “이는 일본에도, 한국에도, 대만에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때도 행정부 당국자가 “우리의 대만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며 수습하는 발언을 했다.

21일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 병목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주방위군을 호출하겠다는 발언도 했다. 그는 이에 대한 쿠퍼 앵커의 질문에 “그렇다. 물론이다. 나는 그렇게 할 것”이라며 “운전기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방위군에 트럭 운전을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 이후 백악관 관계자는 CNN에 “각주에서 주방위군 사용을 요청하는 것은 주지사의 재량에 달려 있지만, 연방차원에서는 주방위군 사용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한발 물러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에너지 가격 급등에 대해서는 “기름값이 지금 현저하게 줄어들 것으로 보지 않는다”면서 “기름값은 내년은 돼야 낮아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린이용 백신 사용승인 시기에 대한 질문에는 “아마 조만간 준비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몇 달이 아닌, 수주 안에 준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