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헝다그룹 자산매각 급제동…광둥성 정부 승인 보류

뉴스1 입력 2021-10-20 09:37수정 2021-10-20 09: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부동산 시장이 또 다른 드라마를 연출하며 다시 휘청였다. 위기지의 진원지인 중국 2대 개발업체 헝다그룹(에버그란데)이 부동산 서비스 자회사의 지분 매각계획을 돌연 중단했다.

중소 개발사인 신리홀딩스(新力控股·Sinic Holdings)는 공식적으로 디폴트(채무상환불인행)를 선언했고, 자자오예(佳兆業)그룹(Kaisa Group)은 신용 등급이 더 떨어졌다. 다만, 헝다그룹은 역내 채권 이자의 경우 계속 지불하며 현지인들의 불안을 다소 잠재웠다.

◇ “광둥성 정부, 헝다그룹 지분매각 승인 보류”

19일(현지시간) 로이터 소식통들에 따르면 파산 위기에 직면한 헝다그룹이 부동산서비스 자회사의 지분 51%를 경쟁사 합생창전그룹(Hopson Development)에 매각하려던 계획이 중단됐다. 이번 매각안은 헝다그룹의 구조조정을 관할하는 광둥성 지방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광둥성 정부가 이번 매각을 승인하지 않은 이유는 불명확하지만 일부 역외 채권자들이 반대했다고 한 소식통은 로이터에 말했다. 헝다그룹이 제한된 자금으로 인해 중국 현지 투자자들을 최우선으로 둘 필요가 있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실제 헝다그룹은 1억2180만위안(약1900만달러, 225억원) 상당의 역내 채권에 대한 이자를 지불했다고 사안에 정통한 다른 소식통이 로이터에 밝혔다.

또 다른 소식통은 규제당국의 승인이 계류되며 이번 매각합의 발표가 미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매각합의는 이미 홍콩증권거래소의 특별 승인을 얻었다고 이 소식통은 밝혔다. 로이터는 ‘헝다그룹이 하나의 역외채권에 대해 공식적으로 디폴트를 선언하기에 임박했다는 전망이 있다“고 전했다.

◇신리홀딩스 공식 파산…자자오예 등급 추가 강등

헝다그룹의 유동성 위기로 중국 부동산 업계 전반이 휘청이고 있지만, 중앙정부는 제한적이라는 입장이다.

신리홀딩스는 2억4600만달러어치 채권에 대해 공식 디폴트를 선언했다. 이에 국제신용평가업체 스탠다드앤푸어스(S&P)는 신리홀딩스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선택적 디폴트‘로 강등했는데, 상황이 악화하면 완전 파산하는 디폴트가 된다.

다른 신평사 무디스는 자자오예의 등급을 하향하고 추가 강등 가능성을 경고했다. 이에 19일 자자오예 회사채는 액면가액 1달러당 13센트까지 25% 급락했다.

하지만 중앙은행 인민은행은 헝다위기가 제한적이며 전염을 차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강 인민은행 총재는 최근 한 연설에서 ”우리는 전반적으로 헝다 위험을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헝다 사태를 ”약간 우려스럽다“면서도 ”헝다의 부채는 중국 금융 시스템 수백 곳에 분산된 만큼 집중도가 높지 않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