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한미일 3국, 이르면 내주 워싱턴서 북핵 회의”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10-14 22:03수정 2021-10-14 2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왼쪽부터)와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한미일 3국이 북핵 수석대표 회의를 이르면 다음주 미국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3국은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은 북한의 반복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국은 ‘대북 제재 완화를 검토할 때가 됐다’는 입장이어서 이번 회의에서는 대북 제재와 관련한 내용도 논의될 것 같다고 교도는 전망했다.

3국의 북핵 수석대표들은 앞서 지난달 14일 일본 도쿄에서 회의를 연 바 있다. 당시 대북 지원과 협력 사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미국 회동이 성사되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 발족 후 3국의 첫 북핵 관련 고위급 회의가 된다. 한미일 대북 공조를 중시하는 미국이 기시다 내각 출범을 계기로 한일 관계 개선을 독려할지도 주목된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