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탈레반과 회담, 생산적 논의 오갔다”

뉴스1 입력 2021-10-13 05:30수정 2021-10-13 0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국무부가 최근 탈레반과 가진 회담을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주 카타르가 주재한 탈레반과 미-유럽 간 회담이 열렸다”면서 이날 회담에서는 “생산적인 논의가 오갔다”고 평가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미국은 IS-K와 같은 집단이 아프간을 기지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감시할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고위급은 지난 10일 탈레반 고위 당국자와 카타르 도하에서 회담을 갖고 인도적 지원 문제를 논의했다.

주요기사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대표단은 이 자리에서 안보와 테러 우려에 초점을 맞췄고 미국 시민들과 다른 국적자들 그리고 아프간인들의 안전한 이동 보장과 여성의 참여 등 인권 문제도 다뤘다.

당시 프라이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회담은 솔직하고 전문적이었다”면서도 양측 간 합의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미국 정부 고위급과 탈레반 고위급의 공식 대면 접촉은 지난 8월 탈레반의 아프간 재점령 이후 처음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