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기어, 이탈리아 ‘난민 구조선 입항 저지’ 재판에 증인 출석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9-28 16:16수정 2021-09-28 16: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귀여운 여인’의 미국 배우 리처드 기어(72)가 다음달 23일 이탈리아 시칠리아주 팔레르모 법원에서 열리는 극우 정치인 마테오 살비니 상원의원(48) 재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나선다고 안사통신 등이 2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반난민 정책으로 유명한 살비니는 2019년 8월 기어가 자원봉사에 나섰던 난민 구조선의 입항을 저지해 납치,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2년 전 내무장관이었던 살비니는 지중해에서 구조된 아프리카 난민 147명을 태운 스페인계 국제구호단체 ‘오픈 암스’ 구조선이 이탈리아 최남단 람페두사섬 입항하려 하자 “난민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막았다. 이로 인해 입항이 3주간 지연되면서 이 배는 섬 인근 바다에 무작정 떠 있어야 했다. 열악한 환경과 한여름 무더위로 상당수 난민이 생존 위협을 받았다. 당시 기어 또한 자원봉사자 자격으로 이 배에 있었다. 이후 기어는 “일부 정치인이 난민을 악마화한다”며 살비니를 맹비난했다.

살비니는 기어의 증인 출석을 두고 “재판이 쇼가 됐다. 기어를 보고 싶다면 법정이 아닌 극장으로 가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결정은 국가를 위한 것이었다며 “떳떳하게 고개를 들고 법정에 서겠다”고도 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