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판 日 방위백서 ‘독도는 일본땅’ 도발 계속

뉴시스 입력 2021-07-13 10:39수정 2021-07-13 1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방위 당국의 부정적 대응 계속"
사진 동아DB
일본 방위성이 올해도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거듭했다.

13일 산케이 신문,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2021년판 방위백서를 보고했다.

특히 독도를 “우리나라의 고유영토”라고 명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한국이 독도를 포함한 주변 해역에서 군사 훈련을 하고 있다면서 “한국 방위 당국에 따른 부정적인 대응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한국의 군비 증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미 일본의 방위비를 웃돈다면서 “장래 일한의 방위예산을 계산하면 2025년에는 차이가 1.5배로 확대된다”고 적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