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서 발굴 ‘제2성전 시대’ 건축물, 8월 초 일반 공개

뉴스1 입력 2021-07-12 14:48수정 2021-07-12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2성전 시대 건축물 일부. 이스라엘관광청
이스라엘관광청은 8월 초부터 최근 일부가 발굴된 ‘제2성전 시대’ 건축물의 일부를 예루살렘 통곡의 벽 터널 내 새로운 경로를 통해 대중에 공개된다고 12일 밝혔다.

관광청에 따르면 통곡의 벽 유산 재단과 이스라엘 문화재 관리국(IAA)은 통곡의 벽 터널 및 성전산 주변 지역의 지속적인 고고학적 발굴을 통해 제1차, 2차 성전시대의 예루살렘 도시 및 과거 성전의 흔적을 찾아왔다.

통곡의 벽 터널에서 이번에 발굴된 건축물은 성전산으로 이어진 길 위에 있던 기원전 20~30년대 건물이다. 예루살렘의 성전산 외부에서 발견된 제2성전 시대의 가장 웅장한 공공건축물 중 하나로, 주요 고위 인사들이 성전 부지 및 성전산 입장 전에 접견했던 시의회 건물로 추정된다.

고대 로마 시대의 전형적인 양식에 장식된 방
건물은 호화로운 고대 로마 시대의 전형적인 화려한 양식에 따라 장식됐다.

주요기사
응접실로 사용됐을 정교한 분수가 있는 두 개의 화려하고 웅장한 방과 방 내부엔 거대한 석판, 식사 장소로도 쓰였을 리클라인(비스듬한) 형태의 나무로 된 안락의자 소파 흔적이 발견됐다.

또 제2 성전 시대 후기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세 개로 분리된 방 중 하나에는 예배를 위한 계단식 침례탕이 설치돼 있다.

과거 성전의 변천사 및 하스모니아 시대와 로마 시대 사이의 예루살렘 유대인 생활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줄 이 건축물은, 통곡의 벽 터널의 새 경로를 통해 8월 초부터 방문객들에 첫 공개 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