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조직위서 도쿄올림픽 관중 최대 5000명 방안 부상”

뉴시스 입력 2021-07-07 10:10수정 2021-07-07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도의 코로나19 중점조치 연장 상정한 듯
개막식·폐막식·야간경기, 지자체 요청시 무관중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서는 관중 상한을 최대 5000명으로 줄이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완전한 무관중 방침은 피하는 모습이다.

산케이 신문은 7일 조직위 관계자를 인용해 조직위가 경기장 수용 인원을 최대 5000명으로 상정해 티켓을 재추첨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올림픽 티켓은 363만장이 유효한 상황이다. 경기장 수용 인원 제한으로 91만장의 표가 무효가 된다.

이를 추린 재추첨 발표를 6일에 하겠다고 했다가 10일로 연기한 상황이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가 8일 도쿄(東京)도 등에 적용한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만료 기한은 11일이다. 일본 정부는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지역의 중점조치를 8월 상순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조정 중이다. 중점조치 아래 올림픽이 치러지게 된다.

최대 1만명 관중 수용 방안은 코로나19 관련 조치가 해제될 경우를 상정하고 결정된 것이다.

현재 도쿄도 등 10개 지역에 적용된 중점조치 아래서는 경기장 수용 정원 50%, 5000명 이하로만 경기를 치를 수 있다.

산케이는 조직위가 개막식, 폐막식 등 경기시간이 오후 9시를 넘기는 경기는 개최지 지방자치단체 지사가 요구하면 무관중으로 치르는 방안을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7일 교도통신도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경기장 수용 정원 50%, 5000명 이하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일본 정부는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과 5자 협의에서 경기장 수용 정원의 50% 안에서 최대 1만 명까지 관중을 수용하겠다고 최종 결정한 바 있다.

5자 협의는 8일 다시 열릴 전망이다. 관중 수 변경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일본에서는 도쿄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다. NHK가 후생노동성과 지방자치단체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지난달 21일 부터 이달 6일까지 236명→435명→619명→570명→562명→534명→386명→317명→476명→714명→673명→660명→716명→518명→342명→593명 등이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